‘순정’ 김소현 “도경수 등에 업혔을 때가 가장 편했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도경수 김소현

김소현이 도경수의 등이 편했다고 밝혔다.

26일 CGV 왕십리에서는 이은희 감독과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가 참여한 가운데 영화 ‘순정’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소녀 수옥 역을 맡았던 김소현은 극 중 업히는 신이 유독 많아 눈길을 끌었다. 이에 누구의 등에 없혔을 때 가장 편했냐는 질문이 주어지자 김소현은 “산돌(연준석) 빼고 다 업혔었다. 아무래도 가장 많이 업힌 게 범실(고경표)이다 보니 범실이가 가장 편했다”고 답했다.

영화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도중 DJ에게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담은 감성드라마. 2월 24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