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이승효, “세자 자리는 꼭 제게”..왕자의 난 예고

[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이방우

이승효가 천호진에게 세자 자리를 요구했다.

25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는 이방우(이승효)가 이성계(천호진)의 속내를 뒤늦게 알아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우는 “세자가 되시면 저를 써달라”라고 하는 사람을 다치게 하고 하옥됐다. 이어 그는 달려온 아버지 이성계에게 “저는 배신을 하고 싶지 않다. 그런데 조상들 대대로 나라를 배신해왔다. 이제 아버지까지 그러려고 하시느냐”라며 원망했다.

이어 그는 “새 나라의 왕이 되시면 저를 꼭 세자로 삼아달라. 그러면 나는 다시 고려의 왕족에게 자리를 내어줄 것이다”라고 말해 이성계를 놀라게 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