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육중완 위한 깜짝 생일 파티 ‘훈훈’

[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생일

‘나 혼자 산다’ 전현무와 김광규가 육중완을 위한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육중완의 신혼집에 놀러 간 전현무와 김광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광규는 “화장실 갔다 오겠다”라며 어설프게 일어섰다. 이에 전현무는 “원래 새집에는 누가 한바탕 해주고 가야 한다. 우리 집도 홍석천 씨가 오셔서 (변기가) 막힐 정도로 일을 보시고 간 뒤 하는 일이 다 잘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광규는 화장실을 간 것이 아니라 곧 케이크에 초를 꽂아 들고 왔고 전현무는 “시선 뺏으려고 별 얘기를 다 했다”라고 말하며 그의 생일을 축하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