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안세하, 카약 노에 대한 집착 “빌려 온 거다” 웃음

[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안세하

‘정글의 법칙’ 안세하가 카약의 노가 없어진 것에 대해 집착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파나마’에서는 제작진이 출연진들에게 “족장없이 24시간 생존하라”라는 미션을 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만이 오지 않는 것을 안 출연진들은 모두 패닉에 빠졌다. 그러나 안세하만이 “카약은 왔는데 왜 노가 없느냐”라며 김병만보다 노가 없어진 것에 대해 걱정을 했다.

이에 오지호가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생존이 중요한 거다”라고 말했지만 안세하는 계속해서 노를 찾으며 “빌려온 건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파나마’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