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정주리 “남편, 임신 했는데 혼인신고 미뤄” 하소연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해피투게더3

방송인 정주리가 남편과 혼인신고를 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중독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성민, 이희준, 방송인 김나영, 정주리가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결혼을 앞둔 이희준은 결혼식을 올리기 전 혼인신고를 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정주리는 “저는 남편이 혼인신고를 안 해줘서 남편 손 붙잡고 가서 혼인신고를 했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정주리는 “(당시) 남편이 1년 지켜보자고 하더라. 뱃속에 아기가 있는데 뭘 더 지켜보냐”라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유재석은 “농담하신 걸 거다”라고 위로했고 정주리는 “진짜다”라고 반박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