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정주리 “남편 군대 갔을 때 바람 피워, 양다리였다” 할리우드급 발언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정주리

방송인 정주리가 자신의 외도를 떳떳히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중독자들 특집으로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 방송인 김나영과 정주리가 출연했다.

MC단은  “남편을 만나면서 한 눈을 판 적이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정주리는 “1년 반 정도 바람을 피웠다, 군대 갔을 때”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조세호는 “할리우드 여배우 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그럼 바람피다가 걸렸냐”고 물었다. 정주리는 웃으며 “그런 셈이다, 일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사실 바람이었다. 솔직히 양다리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KBS ‘해피투게더3’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