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정청래, 최고위원직 사퇴 “입당이 탈당보다, 통합이 분열보다 강하다”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사퇴를 선언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도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가야할 때가 언제인지 분명히 알고 떠나는 사람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총선 승리-정권 교체의 꽃을 피우기 위해 모진 비바람과 눈보라가 그리도 몰아쳤는지 모릅니다. 이제 흔들리는 뿌리와 줄기를 곧추 세울 때 입니다”라며 “입당의 힘이 탈당의 힘보다 강하다는 것을 저는 믿습니다. 분열의 힘보다 통합의 힘이 더 강하다는 것을 저는 믿습니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제 길을 가겠습니다.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합니다. 정권의 힘보다 국민의 힘이 더 강하다는 것을 저는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부족한 저에게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을 잊지 않겠습니다. 그 성원과 응원에 보답하는 길은 총선승리의 과정에서 전심전력으로 국민과 당을 위해 충성을 다하는 일입니다. 어느 자리에 있든 제 소임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역사의 관점, 민주주의 원칙, 국민의 눈높이를 잊지 않겠습니다.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진보개혁의 끈을 놓지 않겠습니다. 맞잡은 국민의 손을 놓지 않겠습니다. 총선 승리-정권 교체로 보답하겠습니다”라면서 “언제 어디서든 두려움없이 당당하게 제 역할을 하겠습니다”라는 말로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