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윤균상-한예리, 한밤중 만남 포착 ‘극과극 표정’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윤균상

‘육룡이 나르샤’ 윤균상과 한예리가 만난다.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가 월화극 1위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몰입도 있는 열연, 짜임새 있는 전개 등이 시너지를 만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것이다. 특히 척사광(윤랑, 한예리)의 정체 등 기막힌 반전은 ‘육룡이 나르샤’의 백미로 손꼽힌다.

시청자의 뒤통수를 친 반전의 주인공 척사광. 척사광은 현재 윤랑이라는 또 다른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다. 곡산검법의 전승자이지만 뛰어난 무술실력을 감춘 채 왕요(이도엽)의 곁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것이다. 그런 그녀가 1월 19일 방송되는 ‘육룡이 나르샤’ 32회에서 훗날 조선제일검이 되는 무사 무휼(윤균상)과 만나게 된다.

1월 19일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32회 본방송을 앞두고 심상치 않은 만남을 갖게 된 윤랑과 무휼의 모습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은 한밤중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마주하게 된 윤랑과 무휼의 모습을 담고 있다. 첫 번째 사진에서 무휼은 검을 겨룬 후인 듯 칼을 들고 서 있다. 그의 곁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사들이 쓰러져 있으며, 윤랑은 뒤에서 놀란 눈으로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직접적으로 마주 선 무휼과 윤랑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무휼은 해맑은 표정으로 윤랑을 바라보며 밝게 미소 짓고 있다. 윤랑은 다소 놀란 듯한 눈으로 무휼을 바라보고 있다. 언제나 그렇듯 모든 사람에게 친절한 무휼의 맑은 미소가 흐뭇함을 자아낸다.

사진에는 드러나지 않았으나, 윤랑은 누구보다 뛰어난 무술 실력을 갖춘 검객 척사광이다. 그런 그녀가 무사 무휼과 한밤중에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주변에 쓰러진 무사들은 누구이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육룡이 나르샤’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