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쯔위, 정치색 논란 직접 사과 “중국은 하나”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쯔위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정치색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를 전했다.

지난 15일 오후 쯔위의 소속사인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쯔위의 공식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쯔위는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다소 헬쓱한 얼굴로 카메라에 90도 인사를 건넸다.

이어 “죄송합니다. 진작에 직접 사과를 드렸어야 했는데 이제와 사과를 드리게 됐다”라며 중국어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쯔위는 “중국은 하나이며 중국인인 내가 언제나 자랑스럽다”라며, “중국인으로 해외활동을 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와 양국의 팬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준비된 사과문을 읽어내려갔다.

앞서 쯔위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녹화를 위한 온라인 생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들고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만 출신 가수 황안이 쯔위가 대만 독립을 지지하고 있다고 SNS에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박진영은 15일 JYP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며 쯔위의 모든 중국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