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4연승 캣츠걸 드디어 위기? 역대급 실력자 등장 ‘기대 UP’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복면가왕_금_종합

‘복면가왕’ 장르를 넘나드는 무대로 독주하고 있는 ‘캣츠걸’이 5연승 도전 무대를 앞두고 위기를 맞이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캣츠걸은 무대를 앞두고 “위협적인 무대를 만들어 보겠다”라며 비장한 각오로 본연의 카리스마와 자신감을 내비췄으나, 2라운드 진출자들의 무대를 본 뒤 불안함을 드러냈다.

지난주 듀엣곡 대결에서 승리해 준결승전에 오른 복면 가수들은 27년차 가수 심신을 꺾은 ‘기적의 골든타임’, 개그맨 황제성을 꺾은 ‘차가운 도시원숭이’, 배우 김진우를 꺾은 ‘경국지색 어우동’, 천상지희 다나를 꺾은 ‘파리잡는 파리넬리’ 등 총 4명이다.

이들의 솔로곡 무대를 보고 유영석, 김형석, 김현철을 비롯한 판정단은 “한국판 어셔가 나타났다”, “진성 뿜는 조관우의 소리다”, “마이클 잭슨 같다” 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으며 역대급 고음 종결자의 무대까지 이어져 가왕의 자리를 위협했다고 전해진다.

역대급 위기를 맞은 캣츠걸 도전자들의 벽을 넘어 5연승 신화를 이룩할수 있을지는 오는 17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