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가요대상’ 엑소, 3년 연속 대상 영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1엑소1

대상의 영광은 남성 아이돌그룹 엑소(EXO)에게 돌아갔다.

지난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는 ‘한국방문의해 기념 제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다수의 가수들이 수상의 기쁨을 맛봤으며, 특별 무대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먼저 신인상은 남성 아이돌그룹 세븐틴과 아이콘(iKON), 걸그룹 여자친구가 차지했다.

이어 본상은 이엑스아이디(EXID), 레드벨벳을 시작으로 엑소, 방탄소년단, 샤이니, 빅뱅, 윤미래, 자이언티, 태연, 빅스, 씨스타, 에이핑크 등 총 12팀이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어 장재인과 비투비는 각각 OST, 발라드 알앤비(R&B) 부문의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고, 트로트 부문은 홍진영이, 힙합 부문은 산이가 각각 영예를 안았다.

한류트별상은 엑소가 차지했으며, 댄스퍼포먼스상은 에일리와 몬스터엑스가 받았다.

최고의 음반상은 보아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어 영예의 대상은 3년 연속 엑소가 받았다.

3관왕에 오른 엑소는 소속사 대표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소감을 대신했다.

한편 이날 ‘제25회 서울가요대상’은 전현무, EXID 하니의 사회로 진행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서울 가요대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