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블랙 지오, 영화 ‘아빠는 딸’로 스크린 첫 데뷔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엠블랙 지오

엠블랙 지오가 영화 ‘아빠는 딸(가제)’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영화 ‘아빠는 딸’ 측은 11일 “엠블랙 지오가 영화 ‘아빠는 딸’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극 중에서 지오는 주인공 윤제문이 다니고 있는 회사의 회장 아들 전동길 역을 맡아 회사를 이끌어 나가는 오너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지오는 이번 영화를 통해 스크린에 첫 도전, 윤제문, 정소민, 신구, 이일화, 이미도, 강기영, 심형탁, 도희, 포미닛 허가윤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한편 지난해 방송된 MBC ‘무한도전-무도 드림’에서 박명수를 캐스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영화 ‘아빠는 딸’은 사고 많고 탈도 많은 아빠와 딸의 특별한 이야기를 전하는 코믹 휴먼 드라마로, 세상의 모든 딸들이 잊고 있던 아버지와의 추억과 사랑을 되찾는 따뜻한 감동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