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이희준 “촬영 중 임시완 진짜 기절시켜…미안했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조슬기

배우 이희준이 촬영 중 생긴 에피소드를 전했다.

6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이한 감독과 임시완 고아성 이희준 정준원 이레가 참석한 가운데 영화 ‘오빠생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희준은 “임시완의 목을 조르는 장면이 있었는데 얘가 진짜 질식해서 기절을 했다”고 전한 후 “순간 너무 놀라서 구급요원을 부르고 난리가 났다. 한 10초 15초 만에 깼는데 눈물이 났다. 그런데 시완이가 해맑은 얼굴로 ‘괜찮아요’ 라고 하더라”며 “몸에 화가 없는 친구다. 눌려있는 화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완 군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오빠생각’은 한국전쟁 당시 실존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모티브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전쟁터 한가운데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위대한 기적을 그린다. 1월 21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