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윤균상, 서동원-이승효와 화기애애한 촬영현장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윤균상

배우 윤균상이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인증했다.

윤균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 멋진 방과형”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하트 이모티콘을 덧붙여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균상은 촬영 현장에서 졸고 있는 서동원의 뒤에 이승효와 쪼그려앉아 장난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불편한 자세로 잠이 들만큼 고된 촬영 중에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잃지 않는 팀워크가 드러나는 인증 사진에 보는 이들의 마음이 훈훈해진다.

윤균상과 서동원, 이승효가 출연하는 SBS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윤균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