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주상욱, 김창완에 “정진영 비자금, 손에 넣어주겠다”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1

‘화려한 유혹’ 주상욱과 김창완이 은밀한 거래를 했다.

4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에서는 달라진 진형우(주상욱)와 권수명(김창완)이 은밀한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예전 모습을 다 버린 채 독하게 변신한 진형우는 권수명을 향해 “백청미 닮은 그 사람을 이용해서 강석현(정진영)의 비자금을 얻는 게 회장님 목적인 것 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가 그 비자금에 대해 강석현 다음으로 많이 안다. 그 돈 회장님 손에 쥐어드리죠. 단 우리 관계는 동등한 겁니다. 난 복수를 원하고, 회장님은 돈을 원하니까”라고 제안했다.

권수명은 “좋아 받아드리지. 동등한 친구로서 뭘 도와줄까?”라고 물었고, 진형우는 “수배 먼저 풀어주고, 공식적인 내 자리 하나만 줘라. 연봉은 회장님 고문 변호사들의 10배. 오케이?”라며 협상을 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