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뒤풀이 방송대상] ‘2015 연기대상’ A/S 해드립니다 -2부-

[텐아시아=장진리 윤준필 한혜리 기자]

2015년 한 해를 빛낸 배우들과 스태프의 노고를 치하하는 연말 시상식이 모두 끝났다. 어떤 이는 재치 넘치는 소감으로 감사를 표했고, 어떤 배우는 감격에 눈물을 쏟았다. 모두가 고개를 끄덕인 납득이 가는 수상 뒤에는, 납득이 되지 않는 장면도 있었다. 연말시상식의 아쉬운 2%, 텐아시아 방송대상이 A/S에 나섰다.

지수조수향

#원톱은 따놓은 당상

MBC ‘앵그리맘’, KBS2 ‘발칙하게 고고’ 지수

‘앵그리맘’ 속 여심을 훔쳐간 연하남 고복동을 기억하는가. ‘발칙하게 고고’ 속 모성애를 일으킨 서하준은 기억하는가. 그렇다면 2015년 라이징 스타 지수를 기억해야할 것이다. 훈남 스타일이 대세인 요즘, 지수는 반항적인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수의 매력은 올 한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을 만 했다. 그중 가장 큰 지수의 매력은 ‘케미’였다. 소위 상대 배우와 호흡과 어울림을 말하는 ‘케미’. ‘케미’라는 단어가 지수를 위해 태어났나 싶을 정도로 그는 누구와 호흡을 맞춰도 ‘케미’를 살렸다. ‘앵그리맘’에서는 대 선배인 김희선과 뜻밖의 ‘케미’를 살렸고, ‘발칙하게 고고’에선 이원근과 브로맨스 ‘케미’를 살리기도 했다. 이쯤되면 차세대 ‘케미왕’으로 불려도 손색 없을 정도.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 주목할 만한 배우, 올해 원톱배우로의 성장까지도 기대되는 지수의 무관이 아쉬워 텐아시아가 그에게 신인상 ‘원톱은 따놓은 당상’을 수여한다.

KBS1 ‘눈길’, KBS2 ‘후아유-학교2015’, ‘귀신은 뭐하니’ 조수향

‘괴물’ 같은 신인 조수향이 신인상을 못 받았다니. 올해 KBS 신인상이 얼마나 치열했는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조수향은 일제강점기 당시 위안부 할머니들의 모습을 그려낸 ‘눈길’ 속에서 반항기 넘치는 여고생으로 분해 얼굴을 알렸다. 그러나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은 건 바로 ‘후아유-학교 2015’ 속 강소영(조수향)이었다. 조수향은 극 중 주인공 고은비-은별 자매를 괴롭히는 실감나는 악역 연기를 펼쳤다. 결국 그는 ‘어린 연민정’이라는 악역계 최고의 찬사를 얻기도 했다. 기세를 이어 조수향은 이준과 함께한 단막극 ‘귀신은 뭐하니’에서 청순하고 코믹한 귀신 역을 연기했다. ‘연민정’급 악역부터 귀신까지 무리 없이 소화해낸 조수향. 무리 없이 신인상을 탈거라고 예상했지만, KBS 신인상의 경쟁은 유독 치열했다. 이에 아쉽게 신인상 수상을 빗겨나간 조수향에게 텐아시아의 신인상인 ‘원톱은 따놓은 당상’을 수여한다.

#’빙의한 너를 기억하는’ 10대 스타상 2부(가나다순)

이준기

MBC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뱀파이어’를 소재로 지상파에서 재미를 본 드라마가 없었다. 또한,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드라마 중에서 잘된 작품은 손에 꼽을 정도다. 그럼에도 ‘밤을 걷는 선비’가 약 7.0%의 평균 시청률을 유지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끝까지 유지한 데에는 이준기의 공이 컸다. 그는 자신만의 깊은 감성과 표현력으로 수호귀 김성열을 그려냈다. 인간의 선한 마음과 피를 갈구하는 뱀파이어의 본능 사이에서 괴로워하는 모습은 뱀파이어 그 자체였다. 이준기가 ‘MBC 연기대상’에서 10대 스타상에 그친 것은 아쉬운 결과다. 하지만 ‘킬미힐미’ 지성과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의 벽이 지나치게 높았던 것을 어찌하랴. 시청자들은 뱀파이어 이준기의 날카로운 연기를 기억하고 있다.

장희진01

MBC ‘밤을 걷는 선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장희진

장희진에게 2015년은 바쁜 한 해였다. ‘밤을 걷는 선비’에서 시와 춤, 거문고 선율을 선사하는 예기(藝妓) 수향을 보여줬고, 쉴 틈 없이 ‘마을’에 출연했다. 장희진은 ‘마을’에서 극중 모든 미스터리를 품고 있는 인물, 김혜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공포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기부터 가슴 절절한 눈물 연기까지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색깔로 숨겨둔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매번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들에게 적잖은 충격을 선사하며 장희진은 출연 분량이 많지 않음에도 계속해서 등장한 것만 같은 여운을 남겼다. 하지만 ‘마을’ 시청률이 높지 않아서였을까. 아치아라 사람들이 찾지 않았던 김혜진을 ‘SBS 연기대상’마저 찾지 않았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알고 있다. ‘마을’이 배우 장희진에게 ‘신의 한 수’였다는 것을.

정재영02

KBS2 ‘어셈블리’ 정재영

정재영이 드라마에 출연하다니! 모두가 깜짝 놀랄 일이 아닐 수 없었다. 지난해 여름 방송된 정치 드라마 ‘어셈블리’에서 정재영은 신념을 가진 국회의원 진상필을 열연했다. 이미 정재영의 출연으로도 ‘어셈블리’는 많은 화제를 모았고, 여기에 명품 사극을 제작한 ‘정도전’의 제작진이 합세해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명품 연기자에 명품 제작진까지, 당연히 결과물은 명품 드라마였다. 비록 시청률이 기대에 못 미치긴 했지만 숫자는 중요하지 않았다. 정재영의 연기를 스크린이 아닌 브라운관에서 볼 수 있었으니까. “역시 정재영”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그의 연기는 ‘명품’ 그 자체였다. 그러나 시청률 때문이었을까. 정재영은 이번 연말 시상식에서 수상의 기쁨을 누리진 못했다. 이에 그의 ‘명품’ 연기를 기억하는 텐아시아가 정재영에게 수상의 기쁨을 전하려 한다.

차승원

MBC ‘화정’ 차승원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 출연해 백종원과 함께 2015년 ‘쿡방’을 상징하는 캐릭터가 됐지만, 차승원은 배우였다. 차승원은 ‘화정’에서 광해를 맡아, ‘화정’의 전반부를 이끌었다. 다양한 작품에서 광해가 등장했기 때문에, 새로운 광해를 보여주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50부 전회 출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 존재감을 드러낼 만한 시간이 다른 배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다. 하지만 차승원은 차승원이었다. 그는 백성을 생각하는 왕, 카리스마 넘치는 왕 광해를 연기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화정’이 10% 안팎의 시청률을 유지하며 경쟁작들과 끝까지 시청률 1,2위 다툼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차승원 덕분이었다.

현빈

SBS ‘하이드 지킬, 나’ 현빈 

현빈이 정말 멋있어서, 갈수록 더 멋있어져서 더 슬펐다. 시작은 창대했지만 끝은 너무도 미약했던 용두사미 드라마 ‘하이드 지킬, 나’는 소리소문도 없이 그렇게 잊혀졌다. 현빈의 명품 비주얼과 여심 저격 눈빛을 낭비했다면 사과의 뜻으로라도 상을 안겨줘야 옳았다. 군 제대 후 4년 만에 안방에 돌아온 현빈의 복귀작으로 초미의 관심을 모았던 ‘하이드 지킬, 나’는 저조한 시청률로 무관에 그치며 쓸쓸하게 시청자들과 작별을 고했다. 아무리 현빈의 고군분투가 빛났어도, 아무리 현빈의 비주얼이 눈부셨어도 산으로 가는 조악한 스토리를 막을 수 있었을까. 다만 끝까지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노력한 현빈과 끝까지 답없는 행보로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던 드라마와는 달리 나홀로 빛났던 현빈의 연기를 치하하고 싶다.

장진리 기자 mari@ 윤준필 기자 yoon@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