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 이다윗 “사투리 연기, 일상에서도 쓰려고 노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조슬기

배우 이다윗이 “사투리 연기를 통해 일상생활에서도 쓰려고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이다윗은 4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진행된 영화 ‘순정'(감독 이은희)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사투리 연기는 실제 사투리를 쓰는 분들에게 배우면서 연습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가장 중요한 건 실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쓰는 것인데, 학습적으로 하려니까 힘들었다”고 토로하면서도, “일상에서도 쓰려고 노력했고 촬영 없는 날에도 모두 사투리로 대화했다”고 말했다.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중 DJ에게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그리며,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