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 오현민, 최초 밀실 탈출자로 우승 차지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코드' 오현민

오현민이 ‘코드’ 첫 회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코드-비밀의 방(이하 코드)’에서는 정준하, 희철, 한석준, 백성현, 최송현, 신재평, 서유리, 지주연, 이용진, 오현민 등 10인의 참가자들이 밀실 탈출 게임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현민은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 출신답게 뛰어난 추리를 선보였다.

오현민은 밀실을 탈출할 수 있는 ‘라스트 코드’를 가장 먼저 풀어내 탈출에 성공했다. 가장 먼저 탈출한 오현민은 ‘코드’의 첫 우승을 거머줬다.

오현민은 “마음속으로 1등을 할 것 같긴 했다. 진짜로 1등을 하고 나니 기분이 좋다”며 우승 소감을 남겼다.

‘코드-비밀의 방’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