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비’ 소지섭♥신민아, 안구정화 커플의 새해인사 “기쁨 가득한 새해 되세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0101_소신새해인사(최종)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과 신민아가 2016년 원숭이띠 해를 맞아 활기찬 새해인사를 전해왔다.

소지섭과 신민아는 KBS2 ‘오 마이 비너스’(이하 오마비)에서 각각 그룹 가홍의 후계자 김영호 역, 운동으로 건강과 아름다운 몸매를 되찾은 변호사 강주은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영호(소지섭)의 재활훈련으로 영호와 주은(신민아)은 1년 만에 감격의 재회를 선보이며 애틋한 키스신을 담아내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와 관련 소지섭과 신민아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새해인사를 보내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현재 종영 2회를 앞둔 소지섭과 신민아는 ‘오마비’ 막바지 촬영을 위해 밤낮 없이 촬영에 매진해 있는 상태. 두 사람은 연휴도 반납하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열의를 불태우고 있는 상황이다. 소지섭과 신민아는 바쁜 촬영시간의 틈 속에서 ‘오마비’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는 시청자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2016년 새해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

특히 극중 그룹 가홍의 후계자이자 시크릿 헬스 트레이너 김영호 역을 맡아 대한민국 여심을 사로잡은 소지섭과 ‘빵빵녀’ 몸꽝 캐릭터로 연기변신을 꾀한 신민아가 ‘오마비’ 드라마를 통해 소신커플의 ‘극강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와 호응을 받았던 터. 그 동안 감사의 인사를 전하지 못해 아쉬워하던 찰나 새해인사와 함께 고마운 마음을 전한 셈이다.

소지섭과 신민아는 극중 ‘소신커플’의 ‘극강케미’ 투샷으로 시청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것. 소지섭은 극중 주은이 영호를 향해 했던 대사를 인용해 “2016년 예쁘고 섹시한 한해 되시길 바란다”며 ‘오마비’ 대사를 인용해 센스 있는 새해인사를 전했다. 또한 신민아는 “오 마이 비너스를 통해 많은 사랑 받으며 한해를 마무리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드라마처럼 건강하고 모두 힐링하는 새해가 되길 바라며 끝까지 드라마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오마비’ 촬영장에서 새해를 맞이한 스태프들은 새해인사를 나누던 소지섭과 신민아를 향해 “뭐든 맘만 먹으면 뭐든 할수 있는 2016년 되시길 바랍니다”라고 새해 덕담을 나누는 스태프들의 훈훈한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돋웠다.

제작사 측은 “‘오마비’와 2015년의 끝과 2016년 새해의 시작을 함께 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아낌없는 사랑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며 ”종영 2회를 앞두고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남은 시간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오 마이 비너스’ 14회분에서는 영호와 주은이 1년 만에 감격의 재회를 선보이며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영호는 자신의 품에 안긴 주은과 애틋한 시선을 나누며 오랜 시간동안 만나지 못한 시간을 보상받듯 감격의 편하고 따뜻한 밤을 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KBS2 ‘오 마이 비너스’ 15회분은 오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몽작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