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유아인, 중편드라마부문 최우수상 수상 “묵묵히 걸어가겠다”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KakaoTalk_20160101_002025330

배우 유아인이 ‘2015 S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2015 SBS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이 31일 오후 8시 55분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렸다. 시상식에는 올해 SBS 드라마를 빛낸 연기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MC는 이휘재, 임지연, 유준상이 맡았다.

유아인은 “최우수 연기상인데 제가 최우수 연기를 펼쳤는지 모르겠네요. 함께 연기하신 훌륭하신 선배님들이 계신데 제가 잘 한게 맞는지..”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육룡이 나르샤’가 저에게 큰 도전이었습니다. 오늘 함께 이 자리를 보내고 계신 배우분들과 함께하는 행복감이 크고 진심으로 축하 보내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상패 하나에 참 많은 스토리가 있고 많은 생각이 오가고 많은 야심이 오가고 힘겨루기를 하기도 한다.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 가장 유연하고 영악하고 여우같아지고 괴물 같은 순간이 많다. 하지만 좋은 배우로서 좋은 배우가 뭔지 더 다그치며 묵묵히 걸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이시간 정말 행복하고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인사 전하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2015 SBS 연기대상’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