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KBS 연기대상’ 전현무, 소지섭과 ‘오마비’ 키스신 재연 ‘폭소’

[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하.......
전현무가 소지섭과 ‘오마이비너스'(이하 오마비) 키스신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 공개홀에서는 전현무 김소현 박보검이 진행을 맡은 ‘2015 K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전현무는 작가상 시상 후 배우들이 있는 테이블로 내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소지섭에게 다가가 “사실 소지섭 씨와 나는 동갑이다”라고 말하며 ‘오마비’ 키스신 중에 가장 인상적이었던 키스신을 물었다.

이에 소지섭은 “플랭크 자세에서 한 키스신이 가장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고, 이에 전현무는 재연을 부탁했다. 소지섭은 “시키면 해야죠”하고 바닥에 누워 전현무를 들어올리며 극 중 상황을 재연해 웃음을 유발했다.

‘2015 KBS 연기대상’은 2015년 KBS 드라마를 정리하는 축제로, PD 작가 기자 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방송문화연구원의 조사를 바탕으로 후보자들을 선정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KBS 연기대상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