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10대 스타상, 김태희·주지훈·박유천 등 10명 수상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연기대상5

배우 주원, 김현주, 주지훈, 김태희, 유아인, 문근영, 조재현, 신세경, 지진희, 박유천이 ‘SBS 연기대상’에서 10대 스타 상을 수상했다.

‘2015 SBS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이 31일 오후 8시 55분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렸다. 시상식에는 올해 SBS 드라마를 빛낸 연기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MC는 유준상, 이휘재, 임지연이 맡았다.

이날 10대 스타 상은 ‘용팔이’ 주원, ‘애인 있어요’ 김현주, ‘가면’ 주지훈, ‘용팔이’ 김태희,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펀치’ 조재현, ‘냄새를 보는 소녀’ ‘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애인 있어요’ 지진희,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등 총 10명의 연기자가 수상했다.

지진희와 김현주는 “정말 고맙다. 많은 애청자 분들이 이 상을 주신 거라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MC이휘재는 주지훈을 향해 “작가들이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 것 같은데 ‘가면’서 멜로연기가 화제였다. 실제 사랑을 할 때도 그런 편이냐”고 기습 질문했다. 주지훈은 “그때그때 다르다”며 재치있게 답했다.

한편, 박유천은 군복무 중이라 아쉽게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2015 SBS 연기대상’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