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지성·박서준 베스트커플상.. “입술을 많이 뺏겨서 양치를 많이 했다” 폭소 유발

[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layout 2015-12-30 (1)

배우 지성과 박서준이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2015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진행은 개그맨 신동엽과 배우 이성경이 맡았다.

이날 베스트커플상에는 ‘킬미힐미’의 지성과 박서준이 상을 받았다.

지성은 “어이없지만 영광입니다. 오빠앙! ” 박서준 “어우 저는 그때가 막 생각이 나가지고..”라고 말을 흐렸다.

지성은 “저희 커플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처음에는 많이 어색하기도 했고 오빠오빠 하면서 쫓아다녔던 씬이 생각이 나네요. 저도 그래도 배우이기전에 사람인지라 민망했던 적이 많았어요. 그치만 서준씨가 잘 받아줘서 ‘요나’가 사랑을 많이 받았던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기분 정말 좋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서준은 “‘요나’와의 로맨스가 있을 줄 몰랐는데, 그리고 결국에는 영혼은 여자지만 남자인 사람에게 입술을 많이 뺏겼어요, 그래서 양치를 많이 했던 기억이 있는데..”라고 했다. 또한 그는 “사랑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드리고 여러분 덕에 어쩌면 뜻깊은 상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2015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