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여심 녹이는 ‘역대급 사랑꾼’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소지섭

‘오 마이 비너스’ 배우 소지섭이 여심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소지섭은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이나정/제작 몽작소/이하 ‘오마비’) 14회분에서 원조 ‘여심 스나이퍼’의 ‘넘사벽 클래스’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극중 영호(소지섭)는 장기간 입원하는 동안 주은(신민아)이 남기고 간 책과 반창고로 주은의 자취를 느끼며, 재활에 대한 힘을 냈다. 사실 영호의 상태는 영구 장애를 평생 안고 살아갈지도 모르는 최악의 상황. 하지만 영호는 망가진 육체보다도 주은을 볼 수 없는 하루하루에 가슴 아파하며 ‘보고 싶어서…몸보다 마음이 아픈 하루가 일 년처럼 지나간다’라는 애틋한 독백을 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했다.

그리고 영호는 한 걸음 내딛는 것조차도 힘에 부쳤지만 다시 주은을 볼 날만을 기원하며 트레이너조차도 혀를 내두를 정도로 독하게 재활에 매진했다. 이로 인해 지옥의 재활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다시금 기적을 일궈냈던 것.

더욱이 건강을 되찾은 영호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가족도 동생들도 아닌 연인 주은을 제일 먼저 찾아갔다. 그리고 자신의 무사귀환에 아이처럼 뛸 듯이 기뻐하는 주은을 보며 미안하면서도 아픈 미소를 지어냈던 터. 이어 “당신은 아는지 모르겠다. 내가 당신에게 온걸, 그 시간을, 그 과정을, 사람들은 기적이라고 부른다는 걸. 그런데 나한테는 내 눈 앞에 여전한 당신이, 나를 보고 있는 당신이 기적이라는 걸”이라는 독백으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영호는 주은과 오붓한 둘만의 시간을 앞두고, 1년여의 재활 기간 동안 감히 볼 용기가 나지 않아 확인하지 못했던 주은의 메시지에 보답하기 위해 줄 이은 메시지를 보냈다. 영호가 ‘나랑’ ‘연애하는’ ‘강주은’이라는 짧으면서도 자신의 무한한 사랑이 함축된 세 문장만으로 1년간 새까맣게 타들어 간 주은의 마음을 순식간에 녹여내 시청자들마저 흐뭇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드라마 말미에는 영호와 주은의 달콤한 스킨십이 담겨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영호가 자신의 집에 놀러온 주은에게 백허그를 하며 “오늘…강주은 못 보낼 거 같은데…?”라는 말과 함께 주은의 손을 박력 넘치게 잡아 이끈 것. 1년 간 서로를 그리워하며 그토록 재회를 염원해왔던 영호와 주은이 오랜 헤어짐을 보상받으려는 듯 세상 어떤 커플보다도 따뜻한 입맞춤과 사랑을 전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두근거리게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큰 위기를 잘 넘겨낸 소지섭-신민아 커플의 사랑이 더욱 견고하고 찬란하게 빛나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2회 분에서 소지섭-신민아의 사랑이 지켜질 수 있을 지, 헬스 힐링 로맨스의 결말이 어떻게 완결될 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오 마이 비너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