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이승효, ‘맨몸혈투’서 사극귀재다운 ‘대활약’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이승효_(2)

‘육룡이 나르샤’ 이승효가 가별초를 진두지휘 하는 무사 이방우로써 또 한 번 진가를 발휘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성계(천호진)와 가별초들은 조민수(최종환)가 주최한 화사단 연회에 초대됐다. 화합을 위한 자리인 줄 알았던 그 곳은 사실 이성계 일행을 제거하기 위한 조민수의 계략이 숨겨져 있었다.

단숨에 휘몰아친 병사들에 일동 놀란 가별초들은 놀랄 겨를도 없이 병사들을 맨손으로 당해내며 맞서 싸웠다. 특히 눈에 띈 활약을 보여준 이방우(이승효)는 이성계의 위험을 감지한 뒤 조민수에 달려들어 순식간에 상황을 제압했다.

그러나 상대는 수 많은 병사들.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혈투 속 큰 상처를 입게 된 이승효는 목숨을 부지하고 싶다면 무기를 버리라는 조민수의 말에 “어차피 우릴 모두 죽일 생각이지 않았는가, 흔들리지 말거라 모두!” 라 외치며 쓰러져가는 몸에도 카리스마 있는 무사 이방우의 모습을 잃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과거 MBC 드라마 ’선덕여왕’ 에서 알천랑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이승효는 ‘육룡이 나르샤’ 출연 전부터 큰 화제를 불러모으며 사극귀재임을 입증한 바 있다. 드라마가 중반부로 접어든 가운데, 이성계의 장남이자 가별초를 진두지휘 하는 무사 이방우로 활약 중인 이승효의 귀추가 앞으로도 주목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