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비밀의 방’ 백성현, “녹화 후, 주변인들 연기활동 걱정”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JTBC 제공

‘코드-비밀의 방’ 배우 백성현이 출연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종합편성채널 JTBC ‘코드-비밀의 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자 한주희 PD를 비롯해 정준하, 김희철, 한석준, 백성현, 최송현, 신재평, 서유리, 지주연, 이용진이 참석했다.

밀실탈출 두뇌게임 ‘코드-비밀의 방’은 4가지 콘셉트의 밀실에 갇힌 출연진이 미션을 통해 얻은 힌트로 비밀코드를 맞춰 탈출하는 심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힌트 추리 과정을 통해 출연진 간의 연합과 배신, 협동과 경쟁 등을 유도한다.

이날 백성현은 “‘코드’ 녹화 때 내제돼 있는 내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보는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녹화를 봤던 주변사람들이 ‘너 다음 드라마 할 수 있겠어?’라며 걱정하더라”라며 “방 안에만 들어가면 살 떨릴 정도로 긴장감이 느껴진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JTBC ‘코드-비밀의 방’은 내년 1월 1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