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의 사고, 모두가 다친 하룻밤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오마비1

소지섭의 사고가 났던 하룻밤 사이, 모두가 다치고 아팠다.

2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13회에서는 김영호(소지섭)의 급작스러운 사고가 그려졌다.

영호는 최 이사(김정태 분)의 돌발적인 행동으로 인해 장준성(성준 분)을 구하려다 사고를 당했다. 그리고 오빠인 최 이사를 막기 위해 나선 최혜란(진경 분) 역시 다치게 됐다. 영호와 혜란이 수술을 받는 동안 수술실 밖에서는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해 쓰러진 영준 곁을 지키던 최 이사는 영준에게 충격젹인 이야기를 듣는다. 최 이사가 “왜 그랬냐”는 질문에 영준은 “나 때문에 자꾸 문제가 생기는 것 같아서. 나만 없으면 모두들 욕심내지 않고 괜찮아 지실 것 같아서”라며 눈물을 보였다. 영준의 모습을 보며 최 이사는 “바보같은 짓 삼촌이 했지 뭐”라고 대답하며 자신의 욕심을 뉘우친다. 모두 가해자이자 피해자가 된 상황. 지웅(헨리 분)도 영호의 사고 소식을 듣고 밝은 모습의 평소와 달리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영호는 수술을 무사히 마쳤으나 다리를 다시 못 쓸 수도 있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