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측 “‘달의 연인’ 출연? 제안만 받았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아이유

아이유 측이 드라마 ‘달의 연인’ 출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 소속사 로엔트리 측 관계자는 28일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달의 연인’에 출연 제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달의 연인’ 여주인공 장효 역을 제안받고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제의를 받은 것뿐, 그 이상 진행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달의 연인’은 현대 여성인 장효가 우연히 청나라 시대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중국에서는 지난 2011년 드라마 ‘보보경심’에서 제작돼 인기를 끌었다. 김성균이 출연을 확정했고, 강하늘, 이준기, 홍종현 등이 출연 물망에 올랐다.

연출은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등으로 감각적인 영상미를 인정받은 김규태 감독이, 극본은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해변으로 가요’ 등을 쓴 조윤정 작가가 맡았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