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日 콘서트 취소 “슈가-뷔 컨디션 난조”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방탄소년단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컨디션 문제로 일본 콘서트를 취소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12월 27일과 28일 고베 월드기념홀에서 개최예정이었던 ‘2015 BTS LIVE 화양연화(花様年華) on stage ~Japan Edition~’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공연 취소 사실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의 갑작스러운 공연 취소는 멤버 슈가와 뷔의 컨디션 난조 때문. 방탄소년단 측은 “공연 전 슈가와 뷔가 어지럼증을 호소해 리허설을 중단하고 현지 병원으로 신속히 이동하여 전문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다. CT 촬영 결과로는 큰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으나 공연 중 격렬한 움직임으로 인한 어지럼증일 수 있다는 진단과 함께 추후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현재 상태를 설명했다. 두 사람은 무대에 오르고 싶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했으나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빠르게 호전되고 있는 상태다.

고베 콘서트 일정을 모두 중단한 방탄소년단은 귀국해 병원에서 정밀진단을 받을 예정이다. 방타노년단 측은 “공연장을 찾아주시는 관객 여러분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리며, 양일 공연 티켓은 전액 환불 조치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며 “관객 여러분을 비롯해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 드린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