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정의 덕후感] ‘복면가왕’ 에이핑크 남주, 이제 자신감 가져도 돼요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에이핑크 남주

걸그룹 에이핑크의 김남주가 자신의 진짜 실력을 제대로 알렸다.

남주는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효녀가수 심청이’(이하 심청이) 가면을 쓰고 등장했다. 남주는 ‘내가 용왕이라고 전해라’와의 1라운드 대결에서 가인과 김용준의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 듀엣곡을 선사했다. 대결 결과, 아쉽게 탈락했지만 남주의 진짜 실력은 솔로곡에서 드러났다.

남주는 솔로곡으로 박미경의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을 선곡했다. ‘머스트 해브 러브’가 아이돌의 발랄함이 깃든 노래라면,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은 보컬 성량과 파워를 제대로 갖춰야 소화할 수 있는 곡. 남주는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으로 애절한 감성와 폭발적 가창력, 풍성한 성량을 모두 자랑하며 무대를 해냈다. 에이핑크 무대에서 보여줬던 청순하고 상큼한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보컬리스트 남주의 모습이 있었다. 무대가 끝난 뒤, 조장혁은 “가슴을 울리며 노래해 듣기 좋았다”고 칭찬했으며, 김현철은 “노래 연습을 상당히 많이 했다. 음정을 그렇게 정확할 수 없다. 메인보컬로도 자격이 있다”고 극찬했다.

남주의 등장에 판정단들의 공통된 반응은 놀라움이었다. 생각지 못했던 인물의 등장이자 몰랐던 실력을 알게된 것의 놀라움이 컸다. 이날 남주의 등장 전, 에이핑크 윤보미와 손나은의 이름이 거론됐지만, 남주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은 것도 남주의 실력이 몰랐기 때문일 테다. 모두가 남주의 실력을 몰랐다는 듯 놀란 표정으로 남주의 수준급 실력에 넋 놓고 바라봤다.

남주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속내를 고백했다. 남주는 “트라우마를 깨고 싶어서 ‘복면가왕’에 나오게 됐다. 데뷔하고 나면 댓글을 보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다 보니 스스로 자존감을 낮추게 되더라”며 ‘복면가왕’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무대 위에서 한 번 음이탈이 됐다. 그 뒤로는 더 앞에 못 서게 되고, 좋은 파트를 주면 못하겠다고 그럴 정도로 제 스스로가 너무 자신감이 없었다. 자신감도 없고, 겁도 많고.. 무대 위에서 많은 분들에게 칭찬을 들으니 눈물도 꾹 참고 감사했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복면가왕' 에이핑크 남주

에이핑크는 정은지의 실력은 많이 알려진 것에 반해, 남주의 실력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복면가왕’을 계기로 남주의 진짜 가능성이 알려지게 됐다. 사실 남주의 목소리는 에이핑크의 청순함과 가정 어울리는 예쁜 목소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복면가왕’을 통해 남주가 가진 힘과 감성 그리고 늘어난 실력을 확인하게 돼 반가웠다. 남주가 섰던 솔로 무대는 에이핑크 단독 콘서트밖에 없지만, 정은지나 윤보미와 함께 섰던 듀엣 무대에서 남주의 실력을 엿볼 수 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정은지와 불렀던 ‘하모니’, 라디오에서 보미와 부른 ‘하루종일 비가 내렸어’를 들어본다면, 에이핑크 보컬라인 멤버들의 감성과 실력을 알 수 있다.

더욱 기대가 되는 건, 남주는 눈에 띄는 성장을 보였고 스스로 깨트리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남주는 지난 2014년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채찍질로 자신감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남주는 “채찍질은 자신감 부족에 대해 많이 들었는데 내년(2015년)에는 자만은 아니되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리멤버’ 활동 당시 만난 남주는 성장했다. ‘리멤버’ 활동 마무리 인터뷰에서 “‘러브’때까지 항상 경직된 상태로 활동했는데 ‘리멤버’는 가장 편안하게 했던 활동이고, 즐겁게 무대하고 춤추면서 놀았다”고 말한 남주의 모습은 자신감을 가지기 시작한 모습이었다. ‘마리텔’ 경험도 남주에 도움이 됐다. 남주는 “‘마리텔’ 이후 깡이 생겼다. 소심한 것을 좀 벗어났다”고 전했다. 이제 ‘복면가왕’으로 또 하나의 껍질을 깼다. 남주의 성장이자 노력이다.

남주의 비상은 이제 시작이다. 남주는 올해 에이핑크 활동 뿐만 아니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독침 쏘는 모습 등 털털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웹드라마 ‘수사관 앨리스’로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2016년, 남주는 에이핑크 북미 투어를 비롯해 다양한 활동을 앞두고 있다. 자신의 영역을 점차 확장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다. 든든히 쌓은 경험치가 자신감으로 바뀔 때, 남주의 진짜 무서운 가수가 될 것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