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추성훈-사랑, 17년 전 부산으로!..추억의 ‘타임머신’ 여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슈퍼맨 추사랑

추성훈, 사랑 부녀가 추성훈의 젊은 시절의 추억이 깃들어 있는 부산으로 추억 여행을 떠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빠가 만드는 기적’이라는 타이틀 아래 아빠와 아이들의 일상을 담아낸다.

특히 추성훈과 사랑은 17년 전 추성훈이 소속되어 있던 부산시청 유도부를 찾아 추억의 인물들을 만나는 등 새로운 추억을 만든다.

추성훈이 후배들과 짜장면을 걸고 로프타기 대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킨다. 17년 만에 부산시청 유도부를 다시 찾은 그는 부산시청에 소속되어 있을 때 매일 매달렸던 로프를 발견하곤 추억에 젖었다. 이를 본 부산시청 이준희 감독은 즉석에서 후배와 로프 매달리기 대결을 제안했다.

추성훈은 자신이 없는지 고개를 저었지만, 막상 대결이 성사되자 상대방이 장갑을 끼는 것까지 견제하며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 웃음을 터트렸다.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그 누구보다 재빨리 로프에 매달려 40대 같지 않은 스피드로 로프를 한 번에 올라가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사랑은 추성훈이 이기기를 염원하며 열띤 응원을 펼쳐 아빠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사랑은 두 손을 기도하듯 포개곤 초롱초롱하게 눈빛을 빛내며 아빠에게 기합을 불어넣어 주는 등 추성훈을 힘 나게 하는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 현장에 있던 모두를 아빠 미소 짓게 한 것.

추성훈이 사랑의 응원에 힘입어 로프타기 대결에서 20대 현역 선수를 재치고 이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