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인피니트·레드벨벳·여자친구 등, ‘KBS 가요대축제’서 합동무대 펼친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가요대축제

‘2015 KBS 가요대축제’서 아이돌 그룹들이 합동무대를 펼친다.

24일 오는 30일 수요일 저녁 7시 5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2015 KBS 가요대축제’ 측은 아이돌 리메이크 곡 콜라보레이션 무대 총 5개 중 레드벨벳(슬기, 아이린), 여자친구(유주, 예린), 노을(강균성), 샤이니(키), 인피니트(우현), EXID(솔지), AOA(초아), 마마무(솔라)로 이루어진 3개의 무대를 선공개했다.

올 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들이 현재까지도 많이 불리고 있는 부모님 세대의 히트곡을 리메이크 해 메들리 무대를 꾸밀 예정이어서 부모님과 함께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 5개의 콜라보 무대 중 3개의 무대가 공개된 가운데, 첫 번째 무대는 레드벨벳의 슬기, 아이린과 여자친구의 유주, 예린이 만났다. 청순하고 귀여운 매력의 두 걸그룹이 어떤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두 번째 무대는 선후배 보이그룹의 콜라보가 전격 결성됐다. 노을의 강균성, 샤이니의 키, 인피니트의 우현이 한 팀을 이뤄 막강한 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선공개되는 3개의 무대 중 마지막 세 번째 무대는 섹시 걸그룹 멤버인 EXID의 솔지, AOA의 초아, 마마무의 솔라가 꾸민다. 무엇보다 솔지, 초아, 솔라는 외모는 물론 완벽한 실력까지 겸비한 각 그룹의 메인 보컬들이어서 파워 넘치고 흥겨운 무대로 ‘2015 KBS 가요대축제’의 분위기를 업 시킬 예정이다.

특히 아이돌 리메이크 곡 콜라보레이션 무대는 각 팀들의 색깔이 돋보이는 곡 선정과 함께 부모님 세대의 인기 곡을 세련되고 색다른 느낌으로 재 편곡해 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2015 KBS 가요대축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페셜 패밀리 콘서트’가 예고된 만큼 전설과 아이돌들이 함께하는 콜라보레이션 무대 등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엄청난 무대들이 준비되어 있다는 후문이다.

‘2015 KBS 가요대축제’는 오는 30일 수요일 저녁 7시 50분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돔구장인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되며, KBS2를 통해 생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