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고아라, 영화 촬영 고충 “밤샘 촬영 때문에 졸음껌 애용한다”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고아라

고아라가 영화 촬영 고충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영화 ‘조선마술사’의 고아라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손석희는 고아라에게 “아까 방송 시작전에 뭘 드시길래 물어봤더니 졸음껌을 씹으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고아라는 “아무래도 밤샘 작업이 많다보니 졸음껌을 자주 씹는다”고 답했다.

이어 손석희는 “신기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 한창 잠이 많을 나이인데 졸음껌으로 졸음을 쫓아야 한다니”라고 말했고, 고아라는 “이번 영화에서도 밤 신이 많아서 해가 지면 퇴근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JTBC ‘뉴스룸’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