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읍저협, 운영 체제 개편 “관리 효율성 및 정확성 높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윤명선 한음저협 회장

윤명선 한음저협 회장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윤명선, 이하 한음저협)가 체제 개편에 나섰다.

23일 한음저협은 “전국의 무대 공연에서 발생하는 저작권 관리 업무의 효율성 및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지부운영 체제를 개편해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음저협은 기존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의 11개 지부를 운영, 전국의 노래반주기사용 영업장(유흥, 단란주점, 노래연습장)을 비롯한 음악저작물 사용처에 대한 관리 업무를 진행해왔으나, 지부운영 개편을 통해 상대적으로 업소 수가 많은 서울지역을 강남/강북지부가 아닌 ‘서울지부’로 통합하여 관리의 효율성을 높혔다고 밝혔다

또한, 전국에서 진행되는 콘서트나 뮤지컬 등 무대공연에 대한 저작권 사용료징수도 각 지부에서 관리해오던 것을 ‘무대공연전담지부’를 신설해 창구를 일원함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관리업무를 실시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영업장(업소) 관리업무의 경우 경영주가 영업장의 면적 등 사용료 정산업무에 필요한 기본적인 신고가 자발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 같은 내용이 잘 지켜지지 않아 협회 지부 직원들이 담당업소를 정해 영업장을 일일이 방문하여 영업장의 현황을 파악하고, 업주에게 사용료 납부를 안내하고 있다”며 “각 지부 직원들이 직접 발로 뛰면서 받는 저작권 사용료만해도 일년에 약 380억 정도 된다. 이는 협회 전체 징수액에 약 2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고도 말했다.

또한 “콘서트, 뮤지컬 등의 무대공연과 관련된 정산 업무 역시 이용자들이 사용곡목 내역 및 공연 매출액 등 기본적인 정보를 정확히 제공하지 않거나 신고자체를 하지 않고 공연을 진행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음악 저작권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무대공연전담지부를 신설하여 공연권 관리도 충실하게 실시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협회는 업소 운영자들의 의무 교육인 위생교육 시 저작권 보호에 대한 강의도 함께 진행하는 등 저작권 보호의식 개선차원에도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한국음악저작권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