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비너스’ 통증 재발 소지섭, 신민아 도움으로 기념식 등장

소지섭

신민아가 소지섭의 이사장 취임식을 도왔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오마이비너스’에서는 김영호(소지섭)가 무릎 통증으로 이사장 취임식에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호가 나타나지 않자 강주은(신만아)는 전화를 걸며 영호를 찾아 이리저리 뛰어다니기 시작했다. 통증으로 힘들어 하는 김영호를 발견한 강주은은 “오늘 주인공이 왜 이러고 있냐. 나랑 빨리 가자”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무릎 통증이 심해진 김영호는 “오늘 조금 늦겠다”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강주은은 “아직 한계가 아니다. 할 수 있다고 믿으면 할 수 있다”라고 과거 자신이 이야기한 말을 되새기며 김영호에게 용기를 불어넣었다. 결국 김영호는 비서들을 대동하고 멋지게 취임식에 입장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오 마이 비너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