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비너스’ 소지섭, 존킴이라는 사실 탄로

ee

소지섭의 정체가 세계적인 헬스트레이너 존킴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21일 오후 방송한 KBS2 ‘오 마이 비너스’에서는 김영호(소지섭)과 안나수의 기사가 보도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남철(김정태)은 임우식(정겨운)에게 “시계란 느린 것보다 빠른 게 낫다”며 김영호가 ‘존킴’이란 것을 터트리라고 명령했다.

이에 임우식은 고피디(송유하)에게 전화해 ‘존킴’에 대한 폭로를 내보내라고 말한다.

임우식의 폭로로 소지섭은 더 힘들어졌고, 민실장은 김영호를 둘러싼 취재진의 모습에 “누군가 정체를 밝힌 것 같습니다”라며 일단 차를 돌려 소지섭을 대피시켰다. 이에 소지섭은 일단 집을 피해 강주은(신민아)의 집으로 향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오 마이 비너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