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 드림팀’ 허민, 인대 부상으로 뜀틀 실패 ‘눈물 펑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허민

에이스 허민이 아쉽게 탈락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출발드림팀2’는 6주간의 머슬퀸 특집 그 세 번째 편으로 ‘머슬퀸 뜀틀 최강자전’으로 꾸며졌다.

이날 연습 최고 기록 1m 90cm를 보유한 허민은 실전에서 1m 80cm 벽을 넘지 못했다. 실패 원인은 바로 인대 부상. 허민은 “오늘 컨디션이 좋지 않다”면서 “맏언니로서 무리해서 연습을 하다 보니 부상을 입었다. 인대가 조금 늘어났다. 그러다 보니 도약이 안 돼 스피드가 안 났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허민은 “잘 가르쳐주신 감독님에게 죄송하다. 맏언니로서 마음이 편치 않다”고 거듭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출발드림팀2’의 ‘머슬퀸 뜀틀 최강자전’에는 여홍철 팀으로 천이슬 김지원 에이지아 지수(타히티) 서율(베리굿), 유옥렬 팀으로는 허민 양정원 김연정 곽민정 송보은이 출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BS2 ‘출발 드림팀2’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