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101’ 전소미, 두 번째 오디션 도전…트와이스 지원사격 ‘의리’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전소미

‘프로듀스101’ 전소미가 두 번째 오디션에 참가했다.

18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TV캐스트 ‘프로듀스101’ 채널을 통해 14명 연습생들의 자기소개가 공개됐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전소미는 “2년차 연습생이다. 오랜만이에요 여러분 반갑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소미는 “제가 캐리커처를 준비했다. 잘 그리지는 못하지만 그리는 것을 좋아해서 한번 제 얼굴을 그려봤다. 제가 좋아하는 베레모를 써서 베레모 포인트를 줘봤다”며 개성 넘치는 그림 실력을 뽐냈다.

또한 그녀는 “저는 정말 이번에 데뷔를 하고 싶다.’식스틴’에서 떨어져서 전 연습 밖에 안 했다. 정말 되고 싶구요 여러분들 손에 달렸다. 두번 째는 연습실이 아닌 무대에서 보고 싶다”며 소망을 드러냈다.

앞서 전소미는 케이블채널 Mnet ‘식스틴’ 프로그램 오디션에 참가했으나 안타깝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경험이 있던 것.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이자 전소미와 깊은 인연이 있는 트와이스는 “소미는 ‘식스틴’에서 보셨듯이 끼와 재능이 많은 친구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응원을 전했다.

Mnet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101’은 국내 46개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로 최종 11명이 선택을 받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2016년 1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네이버TV캐스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