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콘서트, 내년 4월까지 연장…매진 신화 이어간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이문세

가수 이문세가 내년 4월까지 전국 투어를 연장 진행한다.

지난 4월 이문세는 ‘2015 씨어터(Theatre) 이문세’ 공연을 시작한 후 상반기, 하반기 투어의 모든 객석을 매진시키는 ‘퍼펙트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같은 성원에 힘입어 이문세는 2016년 상반기까지 투어를 연장한다.

앵콜 투어 일정은 2016년 2월 20-21일 대전 충남대 정심화홀, 2월 26-27일 전주 소리문화의전당, 3월 4-5일 용인 포은아트홀, 3월 18-19일 진주 경남문화예술회관으로 확정되었으며, ​17일 오후 2시 인터파크 등을 통해 예매 티켓을 오픈한다.

또한, 3월 26-27일에는 제주아트센터에서 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이 공연은 추후 예매 일정을 공지한다.

앵콜 공연 ‘씨어터 이문세’는 투어를 못 본 관객들과 다시 공연을 관람하고 싶다는 관객들의 열정적인 요청으로 성사됐다. 이번 공연은 중극장 공연이라는 콘셉트로 엠넷 ‘댄싱9’ 출신의 스타 안무가 김설진이 직접 구성한 스토리텔링 퍼포먼스, 빅 밴드가 들려주는 완벽한 사운드와 화려한 조명 속에 이문세의 히트곡 퍼레이드가 펼쳐지며 전석 매진 신화를 이루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최근 오혁이 리메이크한 ‘소녀’를 비롯해 ‘붉은 노을’, ‘깊은 밤을 날아서’, ‘옛사랑’, ‘광화문 연가’ 등 이문세의 빛나는 히트곡들은 물론, 지난 4월 발표해 음원 차트를 올킬했던 ‘봄바람’을 비롯해 ‘사랑 그렇게 보내네’, ‘그녀가 온다’ 등 정규 15집 ‘뉴 디렉션(New Direction)’의 수록곡들까지 완성도 높은 무대 퍼포먼스로 만날 수 있다.

이문세는 2015년 9월을 기점으로 통산 누적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으며, 2013년 5월에는 잠실 주경기장에서 5만여 관객을 채우며 공연계의 블루칩이자 가요계에서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입증했다.

또한, 이문세는 지난 15일 후배 가수 로이킴, 팬텀의 한해와 함께 깜짝 캐롤 싱글 ‘디스 크리스마스(This Christmas)’를 발표하고 전 세대 고루 사랑을 받고 있다.

이문세의 콘서트는 18,19일 부산, 24-26일 경기도 고양 공연을 거쳐 내년 2월부터는 앵콜 공연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MOONf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