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음악이?..음악서비스 지니, 우주 음악서비스 구현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KT뮤직

영하 55도, 우주의 문턱으로 불리는 고도 28km 성층권에서 음악서비스 지니의 독점음원 2NE1 라이브 ‘그리워해요’가 울려 퍼졌다. 항공기 비행 고도의 세배 가까이 높은 성층권에서 디지털 음악이 구현된 것이다.

이같이 음악서비스 지니(www.genie.co.kr)가 국내 최초로 우주 음악서비스 구현 프로젝트 ‘스페이스 지니’를 성공시켰다.

‘과연 우주에서도 음악서비스가 구현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한 지니의 우주 음악 서비스 구현 프로젝트 ‘스페이스 지니’는 동탄고 재학생들과 의기투합해 진행됐다. 음악서비스 지니는 지난 10월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단 두 번의 실험을 통해 성공적인 실험결과를 도출했다.

헬륨풍선을 띄우는 실험으로 1.3kg스티로폼 상자에 스마트폰을 넣고 풍선을 매달아 하늘에 띄웠다. 이 프로젝트는 충남태안에서 시작됐으며 헬륨풍선은 고도 28km성층권에서 음악을 구현하고 55분간 비행을 한 후 태안에서 200km 떨어진 문경 속리산에 추락했다.

스페이스 지니 상자에는 카메라가 부착되어 우주에서 음악이 구현되는 과정이 모두 촬영됐다. 또한 헬륨풍선의 움직임은 GPS추적으로 파악됐다.

음악서비스 지니는 수증기도 없고 구름도 없는 성층권에서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원이 재생되는 스페이스 지니 실험 영상과 동탄고 학생들과 함께 진행한 실험 과정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아울러 우주 음원 재생 성공 기념 이벤트도 18일까지 진행한다.

kt뮤직 마케팅실 이상헌 실장은 “우주에서도 음악서비스가 가능할까 하는 의문에서 실험을 시작했다“며 “이 실험에는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무한 음악서비스로 성장하려는 지니의 열정과 도전정신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T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