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 위기에 처한 소지섭 구하고 ‘애틋한 포옹’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1216_10회리뷰

‘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가 위기에 처한 소지섭을 구출해냈다.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이나정 /제작 몽작소/이하 ‘오마비’) 10회분은 시청률 11.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8회 시청률 보다 1% 오른 수치를 기록하며 ‘오마비’의 뜨거운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극중 가홍 이사장으로 취임을 앞둔 영호(소지섭)가 사실 안나수와 스캔들이 불거졌던, 할리우드 시크릿 트레이너 존킴이었다는 정체가 폭로되는 모습이 담겼다. ‘가홍’의 후계자로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영호에게 위기가 찾아온 것. 이어 주은(신민아)이 자신을 찾아온 영호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장면이 그려져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어 주은은 문자 한통 없는 영호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달래려 이삿짐을 정리하던 중 과거 입었던 검은 드레스가 자신의 몸에 맞는 것을 보고 감탄사를 터트렸던 터. 심지어 화장을 하고 구두까지 신은 채 전신거울에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며 들뜬 심정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때 주은에게 전화를 걸어온 현우(조은지)가 수화기 너머로 다짜고짜 주은에게 “너 만난다는 그, 김영호가 존킴이냐!”라고 따지듯 물었던 것.

그리고 너무 놀라 말을 잇지 못하는 주은에게 현우는 인터넷에 실시간으로 영호에 대한 뉴스가 뜨고 있는 상황을 전했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에 주은은 영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영호의 전화기는 이미 꺼져있는 상태. 더욱이 준성조차 통화가 되지 않자 주은의 불안감은 가중됐다.

하지만 마음이 다급해진 주은이 영호를 만나러 가기 위해 나가려고 문을 열던 찰나, 후드티를 뒤집어 쓴 영호가 문 앞에 서있던 것. 검정 드레스 차림을 확인할 틈도 없이 급하게 문을 나서던 주은의 모습을 보자 영호는 “누구지, 이 여잔? 집을 잘못 찾았나”라고 평소처럼 넉살 좋은 농담을 던졌다.

그러나 영호의 모습에 안도한 것도 잠시, 주은은 자신도 모르게 영호의 상처를 살피며 “어떻게 된 거예요!”라고 걱정스런 마음을 표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호는 “어디 좋은데 가나보다”라고 천연덕스러운 모습을 이어갔다. 그런 영호의 모습에 주은은 “전환 왜 안 받아요! 아, 놀래라. 괜찮은 거에요?”라며 안쓰러운 영호의 모습을 마음 아프게 쳐다봤다.

이에 영호가 “집에 가기 싫어요..호텔도 마찬가지고..”라며 슬쩍 미소를 띤 채 “나라고 호텔에서 자고 싶겠어요?”라고 주은이 예전에 했던 말을 따라하듯 건넸던 것. 그런 영호의 모습이 더욱 뭉클했던 주은은 “방도 하나고.. 화장실도 하나지만…”이라고 운을 뗀 후 “들어와요.. 당신의 지구 밖으로 …”라며 영호에게 다가섰다. 곧이어 “탑승..출발”이라는 말과 함께 영호를 꽉 안아주는 주은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오 마이 비너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