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김현성, “빅스 엔 닮은꼴.. 내일 모레 마흔 맞아?” 절대 동안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슈가맨

가수 김현성이 닮은꼴 후배 스타를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그룹 2AM의 조권과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가인이 역주행송 무대를 꾸몄다.

이날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한 김현성은 39세의 나이에도 한결같은 동안 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현성이 아직 낯선 10대 방청객들은 “(과거) 앨범 재킷 사진과 똑같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 방청객은 “빅스의 엔을 닮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현성은 “그런 이야기를 몇번 들었다”라고 스스로 동의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슈가맨’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