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정진영, 최강희에 “자네 놓치고 싶지 않아” 진심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3

정진영이 최강희에게 진심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신은수(최강희)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이날 강석현은 신은수에게 “어제는 내가 과했네. 내가 한 말은 책임질테니 어제 한 말은 잊어버리게”라 말했다.

신은수는 “제 감정은요. 사람들이 욕할지 몰라도 총리님 생각하는 마음 저도 있어요. 아이 때문 아니에요. 청미라고 생각하는 그 마음 저도 갖고싶단 욕심 들었어요. 이럼 안되죠? 죄송해요. 제가 주제도 모르고”라고 말했다.

결국 자리를 뜨는 신은수에게 강석현은 “신비서 미안하네. 내가 자네 놓치고 싶지 않아”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