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최강희, 주상욱 뺨 내리치며 “내 몸에 손대지마”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2

최강희가 주상욱의 뺨을 내리쳤다.

15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신은수(최강희)에게 결혼을 권유했다.

이날 진형우(주상욱)는 “너 지금 마음 어떤 것인지 안다. 하지만 내 말 잘 들어. 강석현은 오래 전부터 널 마음에 두고 나한테서 뺏으려고 든 거다”고 말했다.

신은수는 “내가 왜 이 이야길 계속 듣고 있어야해? 나한텐 절대적으로 필요한 사람이야. 헤어진 사람에게 책임지게 하고 싶지 않아”라고 화를 냈다.

이어 신은수는 강석현은 5년 밖에 못 산다는 진형우의 발언데 “잘됐네. 미래 돌볼 유산은 빨리 차지하겠네”라 비아냥거렸다. 진형우는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해”라고 신은수의 팔을 잡으며 윽박을 질렀다. 신은수는 진형우의 뺨을 내려친 후 “내 몸에 손대지 마라”고 명령한 채 자리를 떴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