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정진영, 최강희에 “나랑 결혼하세”…주상욱 목격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8

정진영이 최강희에게 결혼하자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신은수(최강희)에게 결혼하자 말했다.

이날 강석현은 강일도(김법래), 강일주(차예련) 등 강석현 가족이 신은수를 찾아와 폭력을 행사하고 협박을 한 사실을 알게 됐다.

신은수는 강석현에게 “맞으니까 정신이 든다. 비서직 그만 두겠다. 미래는 내가 빚을 져서라도 스스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강석현은 “자네가 기댈 수 있는 나무가 돼 주겠다. 자네 아이까지 지켜주는 큰 그늘이 되겠네. 내 식구가 되면 돼. 그럼 아무도 자넬 건드리지 못해. 나랑 결혼하세”라고 신은수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이를 목격한 진형우(주상욱)는 분노를 참지 못하며 강석현의 멱살을 잡아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