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초대형 스케일의 좀비 특집 예고 “좀비가 좀비를 보고 놀랄 정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런닝맨_촬영_현장_-_종합

오는 13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 좀비특집의 초대형 촬영 현장이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사진 속 런닝맨 촬영 현장에는 장갑차와 대형 군용 막사가 등장하고, 폐허가 된 어두침침한 건물 내부에 좀비 분장을 한 보조 출연자들의 모습이 보인다.

런닝맨 제작진은 “촬영 현장 대부분이 지하 공간이어서 해가 들지 않아 어둡고 음침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데 최적의 장소였다. 5천 평 규모의 초대형 공간에서 촬영이 진행된 만큼 블록버스터 영화 못지않은 스케일을 런닝맨 좀비특집을 통해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런닝맨 좀비특집에 좀비 분장을 하고 지하 공간에 배치되었던 한 보조 출연자는 “런닝맨 멤버들에게 해를 가하는 ‘좀비’ 역할이었지만, 워낙 촬영 현장 자체가 어두컴컴한 가운데 음침한 기운이 감돌아서 좀비 분장을 한 다른 보조출연자를 볼 때마다 깜짝깜짝 놀랐다”라고 전하며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런닝맨 좀비특집은 어떤 모습일지, 런닝맨 7인의 미션은 과연 어떤 것이었고 미션을 어떻게 수행했을지는 오는 13일 오후 4시 50분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