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새롬, “파라오, 내 남편 이찬오 아닌가?”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김새롬이 파라오를 남편 이찬오 셰프라 의심했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여전사 캣츠걸’에 맞서 18대 가왕을 뽑는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머리가 커서 슬픈 파라오’와 ‘고독한 사나이 레옹’이 2라운드 준 결승전 첫 번째 대결을 선보였다.

이날 파라오는 김장훈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선곡해 열창했다. 무대가 끝나고 김새롬은 파라오에게 “혹시 섭외 제안이 오면 가족에게도 비밀로 하나?”라고 물었다.

이어 김새롬은 “건장한 체격에서 익숙한 느낌이 난다”라며 “혹시 이찬오 씨 아니세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김구라가 “아무것도 모르고 결혼했다더니 자기 남편도 몰라요?”라고 물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