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러블리 모녀 야노시호♥추사랑, 커플 룩 입고 ‘요가’ 삼매경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슈퍼맨' 야노시호 추사랑

야노시호와 사랑이 쏙 빼 닮은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6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107회 ‘기다림이 주는 선물’이 방송된다. 이중 UFC 경기 준비중인 추성훈을 대신해 야노시호가 사랑과 하루를 보낼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야노시호는 사랑과 함께 요가를 해보는 것이 꿈이었다고 밝히며 커플 요가 도전에 나선다.

같은 날 ‘슈퍼맨’측이 공개한 스틸 속 야노시호와 사랑은 노란색 커플 요가복을 입고 함께 요가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꼭 닮은 요가 자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야노시호와 사랑은 환한 웃음을 터뜨리고 있는데 상큼한 미소가 붕어빵처럼 닮아있어 보는 이들까지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이날 사랑은 외모뿐만 아니라 엄마를 쏙 빼 닮은 유연함과 길쭉길쭉한 팔 다리를 자랑했다. 사랑은 처음 배우는 요가임에도 불구하고 ‘아치 자세’부터 한 발로 중심을 잡아야 하는 ‘나무 자세’까지 고난도 동작들을 척척 소화해 감탄사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사랑의 요가 자세를 유심히 지켜보던 요가 선생님은 “(시호씨와) 몸매가 닮았네요”라고 말해 야노시호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데칼코마니 야노시호와 사랑, 러블리 모녀의 커플 요가 풀 스토리는 과연 어떨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야노시호와 사랑의 요가 모습이 담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늘(6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