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차승원표 대왕 생선까스.. 튀김 소리에 귀 쫑긋 “시청자 고문 방송?”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삼시세끼

차승원이 생선까스를 만들었다.

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어촌편2’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과 게스트 윤계상의 만재도 라이프가 그려졌다.

이날 만재도 식구들은 마지막날 식사로 해산물 뷔페를 준비하게 됐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낚아온 대왕 노래미로 커다란 생선까스를 튀겨냈다.

차승원은 튀김옷을 묻힌 생선살을 기름에 살며시 집어넣었다. 생선 한 마리 만큼 커다란 생선까스가 먹음직스러운 소리를 내며 튀겨지자 차승원은 “이거다”라며 만족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손호준은 “생선살을 발라낸 거라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 한 마리 같다”라고 감탄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