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병만, 엄청난 폭포수 뚫고 ‘보물 상자’ 획득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상자

병만족이 두 번째 보물을 획득했다.

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보물섬 in 사모아(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사모아섬에서 생존하는 병만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병만, 윤두준, 이상엽은 보물 찾기에 나섰다. 보물이 숨겨진 폭포에 다다른 세 사람은 본격적인 보물 탐색에 나섰다. 세 사람은 절벽을 올라 폭포 안쪽을 살피기 시작했다.

앞장서서 엄청난 물줄기를 뚫고 폭포수 안 쪽을 살피던 김병만은 보물상자를 발견한 후 윤두준과 이상엽에게 보물상자를 건냈다. 획득한 보물상자 안에는 타로카드와 쪽지가 담겨져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